​숨길

The Path of Breaths

BV3I2717.jpg
홍제유연_IF-01-01.png

홍제 마니(摩尼)차

HONGJE MANI WHEELS

Team Cowokers

예술기획 : 장석준

디자인,설계,제작,설치,1000개의 빛 시민참여 프로그램 운영 : 디올림

서울특별시 [서울은 미술관] 홍제유연 프로젝트

주최∙주관 : 서울특별시 디자인정책과

‘마니’(摩尼)는 ‘소원’을 들어주는 ‘영롱하게 빛나는 보배로운 구슬’이다.  티베트에서는 마니를 원통의 바퀴로 만들어 손으로 돌리며 걷는 기도와 명상법에 사용한다. 홍제 유연 초입에 위치한 ‘인터렉티브 존’은 자연과 사람이 상호교류하는 마니차를 매개체로 아날로그적 교류 공간을 구성하였다. 홍제 마니차에는 빛에 비유하여 사람들의 삶에 소중한 순간들을 담은 1000개의 메세지, 나와 공간을 비춰내는 거울이 있다. 이곳에서 ‘마니’를 돌리며 사람들의 따뜻한 메세지 속에서 삶의 행복을 공유하며 손으로 교감하는 순간을 체험하며 하루의 마음을 정리하고 기원하는 정서적 안정을 경험한다. 

Mani means “a precious bead that shines brightly” that is said to grant people’s wishes. In Tibet, mani is made into a cylindrical wheel and used for people to walk along the manis and turn them with their hands while they are praying and meditating. The “Interactive Zone” located around the entry of Hongje Yuyeon, forms an analogue space of interactions with the mani wheels as its medium that helps people and nature interact with each other. On the Hongje Mani Wheels, there are mirrors that reflect us and the space where we are in, containing 1,000 messages about precious moments in the lives of people. Here, people can turn around the manis and share the happiness in life through the warm messages of people and experience the moment of sharing their emotions, feeling them with their hands, as well as psychological comfort, unwinding and making wishes for themselves.

BV3I2724-3.jpg
BV3I2722.jpg